Microsoft MVP성태의 닷넷 이야기
글쓴 사람
정성태 (techsharer at outlook.com)
홈페이지
첨부 파일

(시리즈 글이 9개 있습니다.)
.NET Framework: 90. XmlSerializer 생성자의 실행 속도를 올리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511

.NET Framework: 92. XmlSerializer 생성자의 실행 속도를 올리는 방법 - 두 번째 이야기
; https://www.sysnet.pe.kr/2/0/521

.NET Framework: 100. XML Serializer를 이용한 값 복사
; https://www.sysnet.pe.kr/2/0/577

.NET Framework: 122. XML Serializer를 이용한 값 복사: 성능은 어떨까!
; https://www.sysnet.pe.kr/2/0/653

.NET Framework: 648. Dictionary<TKey, TValue>를 deep copy하는 방법
; https://www.sysnet.pe.kr/2/0/11157

.NET Framework: 660. Shallow Copy와 Deep Copy
; https://www.sysnet.pe.kr/2/0/11220

.NET Framework: 1141. XmlSerializer와 Dictionary 타입
; https://www.sysnet.pe.kr/2/0/12942

.NET Framework: 2078. .NET Core/5+를 위한 SGen(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사용법
; https://www.sysnet.pe.kr/2/0/13196

.NET Framework: 2080. C# -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처리 없이 XmlSerializer 생성자를 예외 없이 사용하고 싶다면?
; https://www.sysnet.pe.kr/2/0/13198




C# -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처리 없이 XmlSerializer 생성자를 예외 없이 사용하고 싶다면?

지난 글을 통해,

.NET Core/5+를 위한 SGen(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사용법
; https://www.sysnet.pe.kr/2/0/13196

.NET Core/5+ 환경에서 XmlSerializer 사용 시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예외 발생하는 경우
; https://www.sysnet.pe.kr/2/0/13197

XmlSerializer와 그것의 "[어셈블리명].XmlSerializers.dll" 생성을 알아봤는데요, 사실 저렇게 처리하는 것이 정석이긴 합니다. 하지만, 때로는 부가적인 DLL을 함께 배포한다는 것이 좀 귀찮을 수도 있습니다.

혹시 dll을 생성하지 않으면서도 FileNotFoundException를 비껴갈 해법이 있을까요?

우선, 가장 간단한 방법은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패키지로 생성된 dll을 역어셈블해 해당 코드를 그대로 긁어다 자신의 프로젝트에 포함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듣기만 해도 너무 원시적이죠? ^^

다행히 그보다 더 우아한 방법이 있습니다. ^^ 해당 패키지를 추가한 후 빌드하면 다음과 같은 메시지가 보이는데요,

Rebuild started...
1>------ Rebuild All started: Project: ConsoleApp1, Configuration: Debug Any CPU ------
Restored C:\temp\ConsoleApp1\ConsoleApp1\ConsoleApp1.csproj (in 1 ms).
Restored C:\temp\ConsoleApp1\ConsoleApp1\ConsoleApp1.csproj (in 1 ms).
1>ConsoleApp1 -> C:\temp\ConsoleApp1\ConsoleApp1\bin\Debug\net7.0\ConsoleApp1.dll
1>.NET Xml Serialization Generation Utility, Version 7.0.0]
1>Serialization Code File Name: C:\temp\ConsoleApp1\ConsoleApp1\obj\Debug\net7.0\ConsoleApp1.XmlSerializers.cs.
1>Generated serialization code for assembly C:\temp\ConsoleApp1\ConsoleApp1\obj\Debug\net7.0\ConsoleApp1.dll --> 'C:\temp\ConsoleApp1\ConsoleApp1\obj\Debug\net7.0\ConsoleApp1.XmlSerializers.cs'.
========== Rebuild All: 1 succeeded, 0 failed, 0 skipped ==========
========== Elapsed 00:01.222 ==========

따라서 저렇게 생성된 ConsoleApp1.XmlSerializers.cs 파일을 가져와서 현재의 프로젝트에 재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추가하면 당연히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와 충돌이 발생하기 때문에 한번 생성한 이후에는 PackageReference를 주석 처리해야 합니다.

<Project Sdk="Microsoft.NET.Sdk">

  <PropertyGroup>
    <OutputType>Exe</OutputType>
    <TargetFramework>net7.0</TargetFramework>
    <ImplicitUsings>enable</ImplicitUsings>
    <Nullable>enable</Nullable>
  </PropertyGroup>

  <ItemGroup>
    <!-- PackageReference Include="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Version="7.0.0" / -->
  </ItemGroup>

</Project>

하지만 이렇게 바꾸고 나면 이전의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예외가 다시 발생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해당 Serializer가 현재의 어셈블리에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므로 마찬가지로 DLL 로딩을 시도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XmlSerializer의 대상이 되는 타입에,

XmlSerializer xs = new XmlSerializer(typeof(MyType));

다음과 같이 XmlSerializerAssemblyAttribute 특성을 지정하면 됩니다.

[XmlSerializerAssemblyAttribute()]
public class MyType
{
    public int Age;
}

특성의 인자로 Assembly를 지정할 수 있는데, 기본값 null인 경우에는 현재 어셈블리 내에서 찾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우리가 추가했던 "ConsoleApp1.XmlSerializers.cs" 파일의 코드들이 로드돼 실행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첨부 파일은 이 글의 예제 코드를 포함합니다.)




참고로, 때로는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패키지가 자동 생성한 cs 코드에 너무 잡다한 타입들이 많이 정의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어쩔 수 없습니다. ^^ 좀 불편하더라도 Dummy 프로젝트를 하나 만들고 XML 직렬화에 사용되는 타입이 정의된 파일들만 Link 기능으로 포함시켜 빌드하는 식으로 대응할 수 있습니다.

또는 만약 XML 대상 타입이 직접 직렬화를 제어하도록 IXmlSerializable을 구현한 경우라면,

XmlSerializer와 Dictionary 타입
; https://www.sysnet.pe.kr/2/0/12942#dict_xml

어차피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패키지에서 제공할 직렬화 관련 코드도 필요 없기 때문에 그냥 단순하게 다음과 같은 빈 XmlSerializerContract를 포함시켜도 무방합니다.

namespace Microsoft.Xml.Serialization.GeneratedAssembly
{
    public class XmlSerializerContract : XmlSerializerImplementation
    {
        public XmlSerializerContract() 
        {
        }

        public override bool CanSerialize(Type type)
        {
            return false;
        }

        public override XmlSerializationReader Reader => null;
        public override XmlSerializationWriter Writer => null;
        public override XmlSerializer GetSerializer(Type type)
        {
            return null;
        }

        public override Hashtable ReadMethods => null;
        public override Hashtable WriteMethods => null;
        public override Hashtable TypedSerializers => null;
    }
}

사실, 위의 코드는 모든 타입을 위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CanSerialize가 false를 반환하고 있는데요, XmlSerializer 생성자에서는 저렇게 된 경우 메모리에 직렬화 관련 어셈블리를 동적으로 생성합니다.

따라서, 이거저거 귀찮으신 분은 그냥 단순하게 여러분의 프로젝트에 빈 구현을 포함하고 있는 위의 XmlSerializerContract 타입 정의를 포함시키고 여러분의 모든 XML 직렬화 타입에 XmlSerializerAssemblyAttribute만을 적용해 두면 됩니다. 그럼, System.IO.FileNotFoundException 발생 없이 동적으로 생성된 직렬화의 도움을 자연스럽게 받을 수 있습니다.

즉,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사용도 필요 없고 단순히) 아래와 같이 작성해 주면 됩니다.

using System.Collections;
using System.Reflection;
using System.Xml.Serialization;

internal class Program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XmlSerializer xs = new XmlSerializer(typeof(MyType));
        XmlSerializer xs = new XmlSerializer(typeof(MyType2));
    }
}

[XmlSerializerAssemblyAttribute()]
public class MyType
{
    public int Age;
}

[XmlSerializerAssemblyAttribute()]
public class MyType2
{
    public int Age;
}

namespace Microsoft.Xml.Serialization.GeneratedAssembly
{
    public class XmlSerializerContract : XmlSerializerImplementation
    {
        public XmlSerializerContract()
        {
        }

        public override bool CanSerialize(Type type)
        {
            return false;
        }

        public override XmlSerializationReader Reader => null;
        public override XmlSerializationWriter Writer => null;
        public override XmlSerializer GetSerializer(Type type)
        {
            return null;
        }

        public override Hashtable ReadMethods => null;
        public override Hashtable WriteMethods => null;
        public override Hashtable TypedSerializers => null;
    }
}

실행하면, FileNotFoundException은 없고 Debug Output 창에는 "'ConsoleApp2.exe' (CoreCLR: clrhost): Loaded 'Microsoft.GeneratedCode'."라는 메시지를 통해 동적 생성된 어셈블리가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는 메시지만 확인됩니다.

물론, 실행 시마다 직렬화 관련 코드를 동적으로 생성해 어셈블리를 만드는 부하가 있다는 단점은 있습니다. 만약 그런 부하조차 부담스럽다면 Microsoft.XmlSerializer.Generator 패키지가 만들어 준 cs 파일을 포함하면 되는데요, 하지만, 저는 그냥 동적 생성하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Generator 패키지를 경유하도록 했다면 만약 xml 직렬화 타입을 변경한 경우 반드시 cs 파일을 재생성해야 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그런 과정을 자동화하지 않고 수동으로 하는 경우 자칫 그 절차를 모르고 지나간다면 쓸데없는 버그에 휘말릴 수 있습니다.

(첨부 파일은 이 글의 예제 코드를 포함합니다.)




[이 글에 대해서 여러분들과 의견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틀리거나 미흡한 부분 또는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 댓글 남겨주십시오.]







[최초 등록일: ]
[최종 수정일: 12/18/2022]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by SeongTae Jeong, mailto:techsharer at outlook.com

비밀번호

댓글 작성자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NoWriterDateCnt.TitleFile(s)
13317정성태4/11/20233472오류 유형: 855. WSL 2 Ubuntu 20.04 - error: cannot communicate with server: Post http://localhost/v2/snaps/...
13316정성태4/10/20232851오류 유형: 854. docker-compose 시 "json.decoder.JSONDecodeError: Expecting value: line 1 column 1 (char 0)" 오류 발생
13315정성태4/10/20233075Windows: 245. Win32 - 시간 만료를 갖는 컨텍스트 메뉴와 윈도우 메시지의 영역별 정의파일 다운로드1
13314정성태4/9/20233109개발 환경 구성: 672. DosBox를 이용한 Turbo C, Windows 3.1 설치
13313정성태4/9/20233157개발 환경 구성: 671. Hyper-V VM에 Turbo C 2.0 설치 [2]
13312정성태4/8/20233198Windows: 244. Win32 - 시간 만료를 갖는 MessageBox 대화창 구현 (개선된 버전)파일 다운로드1
13311정성태4/7/20233621C/C++: 163. Visual Studio 2022 - DirectShow 예제 컴파일(WAV Dest)
13310정성태4/6/20233206C/C++: 162. Visual Studio - /NODEFAULTLIB 옵션 설정 후 수동으로 추가해야 할 library
13309정성태4/5/20233424.NET Framework: 2107. .NET 6+ FileStream의 구조 변화
13308정성태4/4/20233245스크립트: 47. 파이썬의 time.time() 실숫값을 GoLang / C#에서 사용하는 방법
13307정성태4/4/20233058.NET Framework: 2106. C# - .NET Core/5+ 환경의 Windows Forms 응용 프로그램에서 HINSTANCE 구하는 방법
13306정성태4/3/20232958Windows: 243. Win32 - 윈도우(cbWndExtra) 및 윈도우 클래스(cbClsExtra) 저장소 사용 방법
13305정성태4/1/20233209Windows: 242. Win32 - 시간 만료를 갖는 MessageBox 대화창 구현 (쉬운 버전)파일 다운로드1
13304정성태3/31/20233512VS.NET IDE: 181. Visual Studio - C/C++ 프로젝트에 application manifest 적용하는 방법
13303정성태3/30/20232852Windows: 241. 환경 변수 %PATH%에 DLL을 찾는 규칙
13302정성태3/30/20233455Windows: 240. RDP 환경에서 바뀌는 %TEMP% 디렉터리 경로
13301정성태3/29/20233594Windows: 239. C/C++ - Windows 10 Version 1607부터 지원하는 /DEPENDENTLOADFLAG 옵션파일 다운로드1
13300정성태3/28/20233288Windows: 238. Win32 - Modal UI 창에 올바른 Owner(HWND)를 설정해야 하는 이유
13299정성태3/27/20233077Windows: 237. Win32 - 모든 메시지 루프를 탈출하는 WM_QUIT 메시지
13298정성태3/27/20232983Windows: 236. Win32 - MessageBeep 소리가 안 들린다면?
13297정성태3/26/20233616Windows: 235. Win32 - Code Modal과 UI Modal
13296정성태3/25/20233014Windows: 234. IsDialogMessage와 협업하는 WM_GETDLGCODE Win32 메시지 [1]파일 다운로드1
13295정성태3/24/20233235Windows: 233. Win32 - modeless 대화창을 modal처럼 동작하게 만드는 방법파일 다운로드1
13294정성태3/22/20233437.NET Framework: 2105. LargeAddressAware 옵션이 적용된 닷넷 32비트 프로세스의 가용 메모리 - 두 번째
13293정성태3/22/20233555오류 유형: 853. dumpbin - warning LNK4048: Invalid format file; ignored
13292정성태3/21/20233515Windows: 232. C/C++ - 일반 창에도 사용 가능한 IsDialogMessage파일 다운로드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